삼양인 - CHEER UP





 


COVID-19가 반년 넘게 이어지면서 몸도 마음도 지친 상태다.
하지만 힘든 만큼 얻은 것도 많았다. 서로의 고마움과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던 시간들을 돌아보며, 또 한번 파이팅을 외쳐 본다.


 정리 Communication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