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1월 11일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'삼양 이노베이션 R&D페어'가 열렸다. 삼양그룹은 매년 개최되는 SIRF를 통해 임직원들의 연구개발 의욕을 높이고, 지식 공유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.


글 Communication팀

삼양그룹은 2012년부터 한 해 동안 삼양그룹 연구원들이 축적한 R&D 성과를 전시, 공유하는 '삼양 이노베이션 R&D페어'(이하 SIRF)를 진행해 왔다. 올해의 SIRF는 COVID-19로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해 참석 인원을 줄이고 연구소별 우수 성과와 전략 과제 중심으로 12개 과제만 전시하는 등 행사를 간소화했다. 

SIRF 2020에서는 3건의 우수 R&D 사례를 시상하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. 최우수상은 화학연구소의 '스마트폰용 소재 개발' 과제가 선정됐고, 융합소재연구소의 '중·대형 터치 패널용 오버코트 개발', 식품바이오연구소의 '버터 풍미 강화 가공유지 개발' 두 과제가 공동으로 우수상을 받았다. 

삼양그룹은 기존 사업의 성과를 극대화하고 신규 사업에 진출하는 두 과제를 동시에 추진 중이다. 이에 맞춰 연구소는 기존에 영위하던 소재사업의 범용화 극복을 위한 차별화 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건강, 퍼스널케어 분야에서 융합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새로운 기회를 탐색 중이다. 두 활동 모두 핵심 열쇠는 스페셜티 기술 개발이다.  


스페셜티 기술, SIRF 2020에서 수상 휩쓸다

올해 SIRF 우수 R&D 사례 수상은 기존 사업에 차별적 경쟁력을 부여한 스페셜티 기술이 휩쓸었다. 스페셜티 기술은 일반 제품 대비 높은 기능을 지닌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다. 삼양그룹은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의 열쇠를 스페셜티 기술에서 찾고 있다.

김윤 회장은 연구원들에게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"COVID-19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변화가 가속화하면서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이라는 두 가지 과제가 동시에 주어졌다"며 스페셜티 기술 고도화, 오픈 이노베이션과 융·복합 확대, R&D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세 가지를 당부했다. 

1 0